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요하문명과 고조선, 중국역사는 한족역사가 아니다


요하문명과 고조선, 중국역사는 한족역사가 아니다

<탁양현> 저 | e퍼플

출간일
2019-01-25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제1장. 中國歷史는 漢族歷史가 아니다



1. 세계 覇權戰爭과 歷史

21세기에 동아시아는 새로운 변화의 岐路에 서 있다. 대표적으로 미국과 중국의 ?權戰爭이 본격화되고 있다.
역사적 사례를 살필 때, 우리나라는 어떠한 상황에도 적응해야 하며, 우리나라의 생존을 모색해야만 하는 입장이다. 더욱이 韓半島는 地政學的으로 지극히 중요한 위치다.
그러한 과정에서 대한민국은, 北韓의 核武器나 南北統一 등의 문제를 첨예한 관심을 갖고서 銳意注視해야만 한다.
그러한 문제들의 向方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의 列强들이 뒤엉킨 ‘Great Game’의 국제정치에 의해 左之右之될 수 있기 때문이다.
地政學的 관점에서 판단할 때, 人類史의 전쟁은 대부분 인접한 나라 사이에서 발생한다.
우리 역사를 살피더라도, 대부분의 전쟁은 중국대륙이나 북방민족과의 전쟁이었고, 바다 건너 일본과의 전쟁은 몇 차례 되지 않는다. 그 이외 국가와의 전쟁은 거의 全無하다.
그리고 壬辰倭亂과 日帝强占을 除한다면, 일본과의 마찰은 기껏해야 해적질이나 노략질 당하는 수준이었지만, 북방세력과의 전쟁은 온 나라가 焦土化되어버리는 侵略戰爭이며 收奪戰爭이었다. 이러한 정황은 교통수단이 발달한 현대사회라고 해도 크게 달라진 바 없다.
그러니 예컨대, 미국과 중국 중에서 우리나라와 戰爭(侵略)의 가능성을 굳이 비교한다면, 응당 인접한 중국과 대한민국의 전쟁가능성이 미국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사실은 결코 부정할 수 없다.
그러한 맥락에서 인접국이 강대국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은, 항상 불안과 공포를 초래한다. 중국이 經濟大國으로서 성장하는 현상 역시 그러하다.
或者는 이를 아주 好意的으로 인식하지만, 필자의 판단으로는 결코 우리나라에 좋을 것 없은 현상이다. 거대한 中國市場의 혜택을 감안하더라도, 중국이 세계 2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사실은, 당최 부담스러울 따름이다.
더욱이 현재 중국의 最高權力者 習近平은, 중국이 경제대국이 되었음에도 民主化를 실현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 一人專制의 皇帝로서 天子가 되려고 하는 듯하다.
그렇다면 인접국인 대한민국은 조선왕조처럼 중국을 事大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릴 수도 있다.
그러니 정작 대한민국에게 호의적인 상황이란, 남북통일이 되어서 대한민국이 스스로 自彊하는 강대국으로 성장하는 것 말고는 없다. 역사를 살필 때,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인접한 국가들의 성장은, 어쨌거나 불안하고 공포스러운 일로서 인식해야 한다.
그리고 國內政治라고 해서, 國內政治的으로 작동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 어떠한 국내정치적 상황일지라도, 국제정치의 거대한 흐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이러한 時局에서, 中國歷史에 대해 再認識할 필요가 있다.
국내정치가 국제정치의 거대한 영향력 下에 있듯이, 韓民族의 역사도 항상 中國歷史와 동아시아歷史의 거대한 영향력 하에 있다.
이러한 역사적 구조가 싫다면서, 한반도를 뚝 떼어 選好하는 다른 지역으로 옮길 수 있다면 좋겠으나, 인류가 멸망하기 이전에 그러한 상황은 아마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이에 필자는, 동아시아歷史에서 우리가 흔히 갖게되는 거대한 錯覺 혹은 誤解로서, 中國歷史와 漢族歷史 개념의 差異를 명료히 규명코자 한다. 이로써 우리 역사의 과거와 미래도 더욱 선명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2. 資本的 利益과 武力的 戰爭

현대사회는 표면적으로 ‘資本的 利益’과 ‘武力的 戰爭’에 의해 작동하므로, 자칫 歷史는 뒷전일 수 있다. 그러나 어떠한 상황에서도, 하나의 민족이나 국가공동체가 國益을 목적하는 ‘利益과 戰爭’의 名分을 구할 수 있는 토대는, 모름지기 역사다.
국제사회에서 마찰과 충돌이 발생하여 전쟁을 不辭해야 하는 경우, 결국 그에 대한 명분으로서 내세워야 하는 것이 역사다. 그러한 역사의 분야는 지극히 다양한 모습을 갖는다. 哲學, 宗敎, 理念, 文明, 文化, 貿易, 資本, 科學, 軍事, 社會, 藝術….
어떠한 상황이든, 그에 걸맞는 분야의 역사적 사례를, 명분의 논리적?이론적 토대로 삼는 것은 人之常情이다. 그러니 어떠한 경우에도, 역사에 대한 관심을 잠시도 늦추어서는 안 된다.
현대에 이르러 굳이 東北工程이나 植民史觀을 거론치 않더라도, 잠시만 방심하면 각자의 利害關係에 따라 조작되어버리는 것이 歷史다.
누구라도 자기에게 유리한 관점에서 조작하여 記述하는 것이 역사인 탓이다. 그러한 역사의 특성을 思慮한다면, 더욱 역사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3. 中國大陸과 中原大陸은 서로 다른 개념이다

어쨌거나 中國歷史는 동아시아歷史를 주도하는 역사다. 中國歷史는 주로 中國大陸을 무대 삼아 이루어진 역사다. 여기서 中國大陸과 中原大陸을 동일하게 인식하는 경우가 許多하다.
그런데 中國大陸과 漢族들의 주된 무대였던 中原大陸은 전혀 다른 개념이다. 中國大陸이 地政學的 개념이라면, 中原은 歷史學的 개념이기 때문이다.
中國大陸은 현재 中華人民共和國의 통치지역을 말하는 地政學的 용어이다.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보통 內地라고 하고, 대한민국에서는 中國本土라고도 하지만, 엄밀히는 서로 다른 표현이다.
漢族中國人들이 內地라고 하는 것은 中原大陸에 가깝고, 한국인 등 외국인들이 本土라고 하는 것은 중국대륙에 가깝기 때문이다.
中國大陸은 크게 둥베이(東北), 화베이(華北), 화둥(華東), 화중(華中), 화난(華南), 시난(西南), 시베이(西北)의 7개 지역으로 나뉜다. 중화인민공화국의 관할이지만, 본토에서 떨어져 있는 南中國海의 여러 섬, 중화민국이 실효 통치중인 타이완(臺灣), 펑후제도(澎湖諸島), 진먼섬(金門島), 마쭈열도(馬祖列島), 유럽의 식민지였으나 지금은 특별행정구인 홍콩(香港), 마카오(澳門)는 일반적으로 제외한다.
이들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으로는 中華圈이라는 용어가 사용된다. 타이완, 홍콩, 마카오 내에서는, 중국대륙이란 말을 중화인민공화국, 즉 중국 공산당이 직접 통치하는 지역을 가리키는 정치중립적 표현으로 쓰고 있다.

-하략-

목차

▣ 목차




제1장. 中國歷史는 漢族歷史가 아니다
제2장. 東夷文明과 古朝鮮
제3장. 古朝鮮, 歷史와 政治의 始作


8. 漢族은 누구인가

?族(漢族, hanzu)은 중국의 대표적인 민족집단으로, 中華人民共和國과 中華民國(臺灣) 인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 북아메리카 등, 세계 각지에도 거주하고 있다.
2008년 기준으로 漢族人口는 약 12억명으로, 중화인민공화국 인구의 약 92%를 차지하는, 중화인민공화국 최대 인구의 민족이다. 세계 전체의 한족 총인구는 13억명을 넘는다.
漢族의 기원은 華夏族이며, 漢나라 이후 漢族으로 부르고 있다. 漢族은 중국과 타이완 인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세계 각지에 진출한 민족이다.
遺傳形質的으로는 몽골로이드(黃色人種)에 속하지만, 중국 내부에서도 長身과 長頭의 華北形, 그보다 몸이 작고 短頭인 華南形 등 지방에 따라 차이가 있다. 대부분 中國語(簡體)와 漢字(繁體)를 사용하고 있지만, 지방에 따라 언어에도 큰 차이가 있다.
원래 漢族은 黃河의 중·하류 유역인 華北 일대에 분포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기원전 1500년 무렵, 서쪽으로부터의 영향을 받아, 黃河 유역에서 大河文明(黃河文明)을 개화시켰고, 이곳을 중심으로 점차 中國大陸 중·남부 지역을 뜻하는 華中, 華南 지역까지 세력을 넓혔다. 그리고 그 지방 先住民들을 漢文化로써 동화시켰다.
특히 양쯔강 유역 이남은, 기원 전후의 漢代까지 先住民의 세력이 강해서, 중국어 이외의 언어가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같은 先住民의 후손들은, 현재까지도 ‘먀오족(苗族)’, ‘야오족(瑤族)’, ‘리족(彛族)’ 등 소수민족으로서 특색 있는 문화를 간직하고 있다.
漢族은 대부분 農耕民으로서, 중국 본토뿐만 아니라 西域, 둥베이 변경, 타이완 등에 정착했다.
그러나 동남아시아, 나아가 미국과 유럽 등지에 진출한 사람들은, 주로 상업·서비스업 등에 종사하여 일정한 사회적 지위를 구축했다. 이렇게 해외에 거주하는 중국인은 華僑라고 불리며, 각 지역에서 예컨대 ‘china-twon’이라는 특이한 사회집단을 구성하고 있다.


9. 華夏族은 누구인가

華夏族은 중국 인구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漢族의 원류가 되는 민족이다. 韓民族의 원류가 東夷族인 바와 같다. 中華 또는 華夏라는 말은 화하족에서 유래한 말로서, 중국을 일컫는 말이다.
현대 중국의 정식 國名인 中?人民共和?의 ?와 中華民國의 華는, 모두 화하족이라는 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華夏族의 華는 華山을 말하고, 夏는 夏水를 말한다는 설도 있고, 華氏 부족과 夏氏 부족이 서로 연합하여 華夏族이 되었다는 설도 있다.
華夏族은 중국 전설상의 三皇五帝에 속하는, 黃帝軒轅氏와 炎帝神農氏의 후손이라고 자처했다. 화하족의 핵심 주체였던 黃帝族은, 처음에는 姬水 유역에 거주하다가, 점차 세력이 확대되면서, 神農氏의 후예를 자처하는 炎帝族을 복속시켰다.
이후 두 부족이 연합하여, 蚩尤(東夷族의 始祖)가 이끄는 九黎族과 ?鹿에서 전쟁을 하여 이긴 후, 세력이 더욱 강해져, 황하 유역 일대를 장악했다고 한다.
華夏族은 炎皇의 자손이라고도 부른다. 여기서 炎皇의 자손이란 炎帝神農氏와 黃帝軒轅氏의 자손이라는 뜻이다.
두 부족의 결합으로 화하족이 형성되었으나, 대등한 통합은 아니었고, 황제족이 염제족을 복속시킨 후 흡수하는 형태로 이루어진 통합이었다.


10. 黃河文明과 夏나라 왕조

최초 인류의 출현은, 약 400만 년 전의 일로 추측하고 있다.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오스트랄로 피테쿠스(原人)’는 곧추서서 걸었고, 石器를 만들었다. 약 50만 년 전에는 ‘자바 원인(猿人)’과 ‘베이징 원인(原人)’이 출현하였다.
‘베이징 원인’은 동굴에 살면서 불을 다룰 줄 알았고, 돌망치 등 뗀석기를 사용해, 작은 짐승을 잡거나, 나무뿌리와 열매를 따 모아 먹을거리를 마련하였다. 그리고 간단한 언어로 의사를 전달했던 듯하다.
약 20만 년 전에 나타난 ‘네안데르탈인(舊人)’은 시체를 매장하는 종교적 감정도 가지고 있었다.
약 4만 년 전에는 사냥 기술이 발달하여, 뼈로 창과 낚시 등 骨角器를 사용하였다. ‘크로마뇽인’은 많은 사냥감을 얻게 해 달라고 빌며 그린 동굴 그림도 남기고 있다.
약 1만 년 전, 빙하 시대가 끝나고 沖積世가 되면서, 농사와 목축을 시작하였고, 舊石器 시대에서 新石器 시대로 바뀌었다.
뗀석기와 질그릇을 만들 수 있었으며, 움집에서 생활하였다. 또한 祖上이 같다는 의식으로 맺어진 氏族을 단위로 하여 공동 작업을 하였고, 토지와 재산도 공동 소유였다.
黃河 유역의 황토 지대는, 물대기만 제대로 되면 농사짓기에 좋은 땅으로서, 조와 수수가 재배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黃河文明이 성립되었다.
기원전 5000~3000년 전 무렵부터 시작되는 仰韶文化는 彩陶, 기원전 3000~1500년 무렵에 시작되는 龍山文化는 黑陶로 유명하다.
촌락들이 邑을 이룩하였고, 신분의 높낮이도 존재하게 되었다. 이윽고 이들 읍 가운데서 몇몇 도시 국가가 탄생하였다.
오늘날 확인되고 있는 가장 오랜 왕조는 夏王朝로서, 기원전 2,100년쯤부터 황하 유역에서 문명의 초기 단계가 시작되었다.
이어 기원전 1,300년쯤 安養 근교 殷墟에 도읍한 殷(商)의 유적지에서는, 많은 청동기와 갑골문자가 새겨진 龜甲(거북 껍질)과 짐승의 뼈가 출토되어, 당시의 정치와 문화 등을 말해 주고 있다.
기원전 11세기에, 殷王朝를 쓰러뜨리고 渭水 유역의 鎬京에 도읍한 것이 周나라이다.
周에서는 왕족과 공신이 각 지방을 다스리고, 그들을 세습의 諸侯로 삼아, 納稅와 軍事의 의무를 이행하게 하는 封建制를 실시하였다. 또한 제후는 왕실을 본가로 하는 혈족집단으로서의 규범, 곧 宗法에 따르게 하였다.


11. 遼河文明은 東夷文明이다

대체로 中國文明은 현재의 중국 영토에 기반한 모든 문명의 묶음체를 말한다. 이를 흔히 中華文明이라고 지칭한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인 遼河文明이 그 중 하나이며, 동아시아의 중심 문화 중 하나로서, 이 지역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
漢族中國人들은, 遼河文明을 단지 현재 中華人民共和國의 영토 內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자기들의 역사인 것으로 규정해버린다. 이른바 中華文明 探源工程이다.
그러나 요하문명은 분명히 東夷族의 문명이며, 동이족은 우리 韓民族의 시조이다. 따라서 필자는 遼河文明을 東夷文明으로 규정한다.
中國歷史의 기반이 된 문명은 주로 黃河文明과 長江文明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漢族中國人들은, 북방 동북 지방의 초원 문명인 遼河文明을 억지로 中華文明에 편입시키려고 한다.
遼河文明이라 지칭된 遼西地域의 신석기문화권은, 그 문화의 성격상 古朝鮮(東夷族)의 起源이지만, 중국의 文明探原工程으로써 中華文明의 기원이 되어 억지로 융합되어버린 것이다.


12. 中華文明은 漢族文明이 아니다

현대에 이르러 漢族中國人들이 强辯하는 中華文明은, 근래에 생긴 개념으로서, 중국 고대 史書들의 漢族 중심 역사관과 관계 없이, 현재 中華人民共和國의 영토를 중심으로, 현재 그 영토에 사는 모든 민족 관점의 역사와 문명관이 죄다 억지로 혼합되어버린 역사 개념이다.
이는, 마치 中國歷史와 漢族歷史가 전혀 일치하지 않는 개념인 바와 같다. 따라서 漢族中國人들이 사용하는 中華文明이라는 개념 역시, 中原大陸을 무대로 삼으며, 黃河文明과 長江文明을 기원으로 하는, 漢族文明과는 별개의 개념으로서 분별되어야 한다.
遼河工程은 중국 동북부 遼河地域의 역사와 현황에 관련하여 제시된 공정의 하나로서, 정식 명칭은 2003년 6월부터의 中華文明 探源工程이며, 一名 中國歷史 뿌리찾기 운동을 말한다.
漢族中國人들은 黃河文明보다 빠른 遼河文明을 中華文明의 뿌리로 규정하고 있는데, 이는 억지스런 歷史歪曲이며 歷史造作일 따름이다.


-하략-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