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신석기 시대 영어 1


신석기 시대 영어 1

<장용석> 저 | 말뿌리출판사

출간일
2018-07-24
파일형태
PDF
용량
4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영어의 최종 어원인 인도유럽 공통조어와 우리말 '한국어'를 비교하면서, 어원적으로 비슷한 점을 토대로 어떻게 우리말이 인도유럽 공통조어에 영향을 끼쳤고 어떤 변화를 거쳐 현대 영어 단어로 이어져 내려왔는지를 설명하였고, 1편에서는 영어 단어 240여개를 소개하였다. 또한, 우리말이 인도유럽 공통조어에 영향을 미친 배경으로 '빗살무늬 토기'의 이동경로와 인도유럽 공통조어의 발생지(흑해 근방 볼가강 유역)가 겹치는 것을 예로 들었고, 빗살무늬 토기가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에서 기원하여 이동경로를 타고 유럽 쪽으로 이동해 가면서 인도유럽 공통조어의 발생지(8천 년 전 흑해 볼가강 유역에서 발생)에 일부 무리가 정착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말이 인도유럽 공통조어에 스며들어 어원을 형성하였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국어 어원은 '서정범 교수'의 국어 어원사전을 참조 하였고,인도유럽 공통조어 어원은 Oxford 대학교, Stanford 대학교 자료, Online Etymology Dictionary, Wikitionary 등을 참조하였다.

1편에서는 영어 단어 clay, eat, bite, boat, cook, rice, sun, sky, heaven, east, west, south, north, bright, photo, shine, lunar, consider, red, bear, god, good, fly, owl, flow, river, right 등의 인도유럽 공통조어를 설명하였고, 그 어원에 우리말이 어떻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기술하였다. 예시로서 현대 영어 단어 'clay'의 형성과정은 다음과 같다.

clay(찰흙)는 인도유럽 공통조어 gleh₁(흙덩어리, 둥그런 공) 에서 왔고 소리와 뜻이 우리말 그릇의 어근 ‘글’과 같다. 이유는 ‘글’이 ‘흙’을 의미하고, 둥그런 공’ 등을 뜻하기 때문이다. h₁은 후두음(laryngeal)으로서 eh₁은 ‘e’로 발음되어 지며 ‘gle’(글)의 소리가 된다.

어원의 형성은 원재료나 자연의 물질 및 현상, 행위 및 형상 등에서 오는 경우가 많은데, 흙을 뜻하는 글은 원재료에서 온 것이다. 신석기 시대에 그릇의 어근 글은 흙을 뜻하였을 것이고 이유는 빗살무늬토기처럼 그릇을 흙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둥그렇다, 둥그런 공 등의 어원 형성은 행위 및 형상에서 온 것이며, 그릇을 만들기 위해 흙을 둥그런 덩어리로 만들고 다시 길게 늘여 둥그런 형태로 쌓아 올리는 것을 반복하는 행위에서 기원했을 것이다. 그래서 둥그런 형태로 빚는 것과 뭉쳐서 동그란 공 모양이 되는 것을 흙과 동일한 소리인 글로 말한 것이다. 글은 빗살무늬토기를 제작하면서 기원된 말이며, 인도유럽 공통조어로 전파되어 동일한 소리와 뜻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것이다.

clay(찰흙) 외에 gle에서 나온 영어는 glue(풀, 붙이다), clod(흙덩어리), clew(실마리, 둥글게 감다) globe(지구본) 및 globate(구형의) 등이 있다. glue는 찰흙의 끈적이는 성질에서 비롯되었고, clew는 ‘둥글다, 둥글게 말은 실에서 온 것이다. 참고로 clue(실마리, 실마리를 주다)는 clew의 변형이다.

목차

1. 빗살무늬토기는 ‘그릇’이었다
2. ‘으드득’ 깨먹기 시작하다
3. 먹을 것을 볶다
4. ‘하늘’과 ‘해’를 말하다
5. ‘해’가 밝은 ‘빛’을 내다
6. ‘놋그릇’과 ‘곰’은 붉다
7. ‘신’(神)을 부르다
8. 나는 것도 ‘새’고 우는 것도 ‘새’다
9. 흐르고 녹는 것은 풀리는 것이다
10. 흐르는 것은 움직이는 것이다
11. 옳은 것은 곧은 것이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