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콘텐츠 상세보기
일제강점기 한국문학전집 022 김영랑


일제강점기 한국문학전집 022 김영랑

김영랑 | 씨익북스

출간일
2016-07-01
파일형태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김영랑의 고향은 강진으로, 사람들은 보통 그가 호남 지방의 방언에 관심을 두고 토속적인 언어를 구사한 시인으로 규정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당시는 표준어와 방언을 구분하지 않던 시대이다. 김영랑의 작품을 이해하는 데 있어 표준어 대 방언의 분리 기준을 적용하기보다는, 서구의 현대적 시에 우리의 전통적 시형을 접목하여 아름다운 예술을 완성시켜 나갔음을 본다면 김영랑이 완상해 나가고자 한 작품 세계를 더 온전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거기에 더해 조선의 전통 문양을 연상시키는 표지 이미지와 색감 그리고 제목의 서체는 지금의 표지에 그대로 사용해도 매력적이라 느껴진다. 김영랑(본명 김윤식)의 시는 1930년《시문학》이 창간되던 시기부터 우리 시문학사에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그 후 그는 많은 작품을 내지는 않았지만 주로 박용철과 함께 활동하면서 30년대 순수문학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나갔다. 서구 문학의 영향을 받았으면서도 전통적인 시형을 현대시 속에 끌어들여 전통적인 것과 현대 서구적인 것과의 접목작업에 성공함으로써 그의 시는 대중적인 공감을 얻어왔다. 특히 호남지방의 토착적인 언어를 탄력적으로 구사하여 언어 예술로서의 시의 참맛을 살려나간 공적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김영랑 저자 - 김영랑 본명 : 김윤식 1903년 전남 강진 출생으로 본명은 윤식, 아호는 영랑이다. 강진보통학교를 졸업하고 휘문고를 거쳐, 1920년에 일본으로 건너가 아오야마 학원 영문학과에서 수학했다. 그 후 박용철, 정지용, 정인보 등과 《시문학》동인으로 참가하면서 활발히 시작활동을 펼쳤다. 생전에 《영랑시집》(1935년), 《영랑시선》(1949년) 두 권의 시집을 출간했으나, 1950년 한국전쟁 때 유탄을 맞아 애석하게 운명했다. 우리 민족의 정한을 노래한 시인으로 알려진 영랑의 시 세계는 동양적 은일의 시관과 한시, 특히 고산 윤선도의 시조 등에서 깊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는 자연에 대한 음풍농월적인 태도를 지양하고, 자신의 내면을 관조하면서 동시에 순수하고 깨끗한 자연 앞에서 승복하는 자세를 보여줌으로써 일제 치하의 억압적 신민지 현실을 날카롭게 드러냈다. 자연에 자신의 감정을 맑게 투영한 탁월한 서정시를 쓴 이 시인은 추상적 관념을 거부하고 자연물에 대한 순정한 심정을 투사함으로써, 고용한 내면을 지순한 언어로 표상한 점이 특징이다.

목차

시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언덕에 바로 누워 뉘 눈결에 쏘이었소 오-매 단풍 들것네 함박눈 눈물에 실려 가면 쓸쓸한 뫼아페 꿈밭에 봄 마음 가늘한 내음 내 마음을 아실 이 모란이 피기까지는 오월 북 무너진 성터 어덕에 누워 독(毒)을 차고 사개 틀린 고풍의 툇마루에 묘비명 사랑은 깊으기 푸른 하늘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