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콘텐츠 상세보기
김소월의 진달래꽃 오리지널판


김소월의 진달래꽃 오리지널판

김소월 | 스타북스

출간일
2016-06-30
파일형태
용량
1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훗날 그때에 잊었노라’ - 한과 슬픔을 품은 상처를 여성의 절제된 어조로 표현하다 - 수탈과 억압, 독재와 소외. 잊지 못할 민중의 기억을 위무한 시인 · 전통 사조를 계승 발전시킨 한국적 현대시의 탄생을 알리다 여성의 어조로 한과 슬픔, 벗어나기 힘든 우리 민족의 깊은 상처를 노래함으로써 그 상처를 위무해 준 김소월의 초판본 시집 복각판이다. 김소월의 작품을 대표하는 여성성은 정조라는 전통적 틀에 얽매이지 않고 도덕적 규범에서 벗어나 있음은 물론, 일제에 짓밟힌 조국과 민중의 아픔이 절절히 들어 있다. 때문에 가혹한 식민지 시기를 보낸 당대뿐만 아니라 이후 한국전쟁과 독재정권을 거친 우리 민족의 정서에 일치하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지금까지도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다. 김소월은 안타깝게 이른 나이에 세상을 등지고 말았지만 그의 작품은 살아남아 후대의 시작에도 계속해 영향을 미쳐 오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김소월은 전통 시조의 율격과 우리의 토속적 심상을 수용한 현대시를 정립함으로써 문학사적으로도 커다란 역할을 하였다. 김소월의 시를 통해 시대의 아픔과 시인의 고통을 이해하고, 고난의 시대로부터 느껴야 했던 시인의 정서를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을 잃기 쉬운 이 시대에 김소월의 시들을 읽으면서 각자의 생의 의미를 찾게 되었으면 한다.

저자소개

저자 : 김소월 ◆ 김소월은 1902년 9월 7일 평안북도에서 아버지 김성도와 어머니 장경숙 사이의 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본명은 정식(廷湜)이다. 1904년 아버지가 일본인 목도꾼들에게 맞아 정신이상 증세를 일으키자 할아버지에게서 훈육을 받으며 성장하였다. 남산보통학교, 오산중학교, 배재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 상과대학에 유학했다가 관동대지진으로 귀국하게 된다. 이후 서울에 잠시 머물며 글쓰기를 하고 문우들을 사귀었으나, 할아버지가 경영하는 광산 일을 돕기 위해 곧 낙향한다. 1925년 127편의 시를 수록한 시집 『진달래꽃』을 매문사에서 간행하여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다. 조부의 광산 사업이 어려워지면서 이듬해 아내의 친정이 있는 구성군 남시로 이사해 《동아일보》 지국을 개설하지만 몇 년 되지 않아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문을 닫게 되며, 그 외 다른 사업들도 모두 실패하고 만다. 국권 상실과 인권유린이라는 암울한 현실, 일제의 검열에 따른 창작에 대한 회의, 경제적 어려움, 문우 나도향의 요절과 이장희의 자살 등 연이은 불운 앞에 소월은 삶의 의욕을 완전히 잃어버린다. 술에 빠져 사는 나날을 보내다, 1934년 12월 23일 시장에서 아편을 사 가지고 와 자살 시도를 하여, 이튿날 오전 8시 죽은 채로 발견되었다.

목차

◆ 시작하며 1. 님에게 - 먼 후일 - 풀 따기 - 바다 - 산 위에 - 옛이야기 - 님의 노래 - 실제 1 - 님의 말씀 - 님에게 - 마른강 두덕에서 2. 봄 밤 - 봄 밤 - 밤 - 꿈꾼 그 옛날 - 꿈으로 오는 한 사람 3. 두 사람 - 눈 오는 저녁 - 자주 구름 - 두 사람 - 닭소리 - 못 잊어 -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 자나 깨나 앉으나 서나 -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4. 무주공산 - 꿈 1 - 맘 켕기는 날 - 하늘 끝 - 개아미 - 제비 - 부엉새 - 만리성 - 수아 5. 한때 한때 - 담배 - 실제 2 - 어버이 - 부모 - 후살이 - 잊었던 맘 - 봄비 - 비단안개 - 기억 - 애모 - 몹쓸 꿈 - 그를 꿈꾼 밤 - 여자의 냄새 - 분 얼굴 - 아내 몸 - 서울 밤 6. 반달 - 가을 아침에 - 가을 저녁에 - 반달 7. 귀뚜람이 - 만나려는 심사 - 옛 낯 - 깊이 믿던 심성 - 꿈 2 - 님과 벗 - 지연 - 오시는 눈 - 설움의 덩이 - 낙천 - 바람과 봄 - 눈 - 깊고 깊은 언약 - 붉은 호수 - 남의 나라 땅 - 천리만리 - 생과 사 - 어인 - 귀뚜람이 - 월색 8. 바다가 변하야 뽕나무밭 된다고 - 불운에 우는 그대여 - 바다가 변하야 뽕나무밭 된다고 - 황촉불 - 맘에 있는 말이라고 다할까 보냐 - 훗길 - 부부 - 나의 집 - 새벽 - 구름 9. 여름의 달밤 - 여름의 달밤 - 오는 봄 - 물마름 10. 바리운 몸 - 우리 집 - 들돌이 - 바리운 몸 - 엄숙 -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 밭고랑 위에서 - 저녁때 - 합장 - 묵념 11. 고독 - 열락 - 무덤 - 비난수하는 맘 - 찬 저녁 - 초혼 12. 여수 - 여수 13. 진달래꽃 - 개여울의 노래 - 길 - 개여울 - 가는 길 - 왕십리 - 원앙침 - 무심 - 산 - 진달래꽃 - 삭주구성 - 널 - 춘향과 이도령 - 접동새 - 집 생각 - 산유화 14. 꽃촉불 켜는 밤 - 꽃촉불 켜는 밤 - 부귀공명 - 추회 - 무신 - 꿈길 - 사노라면 사람은 죽는 것을 - 하다못해 죽어 달려가 올라 - 희망 - 전망 - 나는 세상모르고 살았노라 15. 금잔디 - 금잔디 - 강촌 - 첫 치마 - 달맞이 - 엄마야 누나야 16. 닭은 꼬꾸요 - 닭은 꼬꾸요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