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일본 제과업계의 운명을 가른 아톰 스티커 (애니고고학 21)


일본 제과업계의 운명을 가른 아톰 스티커 (애니고고학 21)

황의웅 | 돌도래

출간일
2014-01-23
파일형태
용량
10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 국내 첫 애니메이션 인문교양 시리즈 ‘애니고고학’ - 애니메이션과 그 역사를 통해 다양한 인문지식을 얻자! 애니메이션 한 편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다양한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 그 중에서도 제작비 조달은 제작여부를 결정지을 만큼 매우 중요하다. 일본에서 상업용 텔레비전 애니메이션 시리즈가 처음 만들어질 때도 이것은 큰 문제였다. 하지만 데즈카 오사무와 무시 프로덕션은 이 문제를 극복하며 1963년 『철완 아톰』을 세상에 내놓았다. 재미있는 사실은 그 과정에서 기획된 작은 초콜릿 통 속의 아톰 스티커가 현재에까지 이르는 일본 제과업계의 운명을 갈랐다는 것이다. 또 그로 인해 경영 위기에 몰렸던 한 제과업체가 기사회생할 수 있었다. 1963년 일본 제과업계에서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저자소개

저자 : 황의웅 황의웅 : 대학에서 일어일문학을 전공. 현재 출판과 영상 분야에서 작가와 연구가로 활동 중이다. 애니메이션·만화 관련 저서에 『미야자키 하야오의 세계』, 『아니메를 이끄는 사무라이』, 『주먹대장은 살아있다』, 『1982, 코난과 만나다』, 『토토로, 키키, 치히로 그리고 포뇨를 읽다』 등이 있다. 번역서에는 미야자키 하야오의 『출발점』과 『반환점』 등이 있다.

목차

아톰의 캐릭터 사업과 아나미 가오루 아톰 스티커의 탄생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다 일본 캐릭터 비즈니스의 출발점 * Check Point - 세계 최초의 캐릭터 비즈니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