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손

  • 정현욱 | 유페이퍼
콘텐츠 상세보기
폼페이, 그날


폼페이, 그날

제니 홀 지음 | 책보요여

출간일
2019-03-29
파일형태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해적에게 납치되어 폼페이로 팔려 온 그리스 소년!
소년의 그림 실력을 알아본 로마인 주인은 자신의 방에 그림을 그리라 명한다. 
어느 날 주인은 아픈 아들을 위해 의사를 데리러 나가고, 집에는 소년과 주인의 아들 둘만 남았는데...

갑자기 천지를 뒤흔드는 소리와 함께 베수비오산이 폭발한다!
시커먼 연기 구름이 하늘을 뒤덮고, 돌멩이들이 비처럼 쏟아진다.
이윽고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고 뒤엉키면서 거리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된다.

노예 소년은 주인 아들과 함께 이 생지옥을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까?


그리스 노예소년의 박진감 넘치는 탈출기를 다룬 미니 소설,
마치 폼페이 유적을 돌아다니는 듯한 생생한 느낌을 전달하는 답사기,
유일한 목격자 소플리니우스의 기록과 석고상이 전하는 그날의 증언을 통해
한순간에 최후를 맞은 고대 도시 폼페이의 내밀한 단면을 들여다 본다.

화산이 만든 타임캡슐에서 깨어난 폼페이에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책 속으로]

벼락같은 소리를 지르며 베수비오산이 매력적인 도시를 검은 화산재의 망토로 덮고 나서 거의 1800년이 흐른 뒤 고대 도시가 부활하는 시대가 도래하였다. 우물을 파던 농부가 처음 고대의 청동 제품과 식기들을 발견했고, 그 일은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되자 곰팡이 핀 수의를 입었던 사람처럼 몸에서 재를 털어낸 폼페이는 첫 1세기의 고전적인 시(詩)의 시대에서 현대적인 19세기 산문(散文)의 세계로 시간을 뛰어넘어 눈을 뜨게 되었다. 전 세계가 깜짝 놀랐고 무덤에서 일어난 이 고대의 이방인을 신기한 눈으로 바라보았다. 오랫동안 지구의 자궁에서 몰래 잠자고 있던 아득한 과거가 깨어나는 순간이었다.

-'여는 글' 중에서

땅 밑이 여러 번 요동쳤다. 마치 폭풍우를 만난 배가 흔들리는 것 같았다. 이번에는 천둥이 .....

저자소개

저자 : 제니 홀 지음 제니 홀Jennie Hall(1875-1921)

제니 홀은 손꼽히는 역사 저술가이자 19세기 말에 환상적인 여행 회상기를 잘 쓰는 것으로 정평이 난 작가였다. 역사적인 사실에 충실하면서도 ‘허구화된’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위대한 사건들을 재창조하는, 독보적인 서술 방식을 구사했다. 살아 있는 대사와 손에 잡힐듯 생생한 묘사에 탁월했기 때문에 역사적으로 다른 공간이나 시대에 빠져들고 싶은 독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저서로는 『Buried Cities, Complete Pompeii, Olympia, Mycenae』, 『Viking Tales』, 『Saga Six Pack』 등이 있다.

목차

처음으로 속표지 여는 글: 폼페이 최후의 '그날'을 알고 싶다 그날의 이야기: 그리스 노예소년 아리스톤과 폼페이 그날의 현장: 화산이 만든 유령 도시, 폼페이를 거닐다 그날의 목격자: 소플리니우스, 폼페이 최후의 날을 기록하다 그날의 흔적: 석고상으로 돌아온 폼페이 사람들 책을 만든 사람들 출판사 소개 판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