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유린
  • 유린
    현진건 | 유페이퍼
콘텐츠 상세보기
단편을 맛보다, 하야마 요시키 편


단편을 맛보다, 하야마 요시키 편

하야마 요시키 | 책보요여

출간일
2018-12-07
파일형태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일본 프롤레타리아 문학을 선도했던 작가 하야마 요시키의 단편소설을 '맛'본다! 하야마 요시키는 직접 노동현장에 몸을 담갔던 장본인으로 당시 시대상과 노동자들의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 작가였다. 기존의 프롤레타리아 문학이 관념적, 도식적이었던 반면 하야마의 작품은 인간의 자연스러운 감정을 담담하게 묘사하고 예술적 완성도가 높다. 이후 일본의 많은 프롤레타리아 작가들에게 영감을 줄 정도로 그의 작품은 뛰어난 문학적 가치를 지녔다. 따라서 「단편을 맛보다, 하야마 요시키 편」을 통해 독자들이 하야마 요시키의 삶과 사상을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 1. 건설노동자가 시멘트 통 속에서 발견한 편지에 담긴 처참한 사건의 전말, '시멘트 통 속의 편지' "굉장히 짧지만 정말 무서운 작품. 애절한 공포감이 절절히 배어나온다." 2. 비인간적인 노동 환경 속에서 혹사당하며 부당한 대우를 받는 하급 선원들의 모습을 그린 '노동자가 없는 배' "'노동자가 없는 배'라는 아이러니한 제목, 작품 속에 샘솟는 메타포!" 3. 깊은 산속 중학교 기숙사에서 밤이면 어디론가 사라지는 한 남학생의 괴이한 이야기, '시체를 먹는 남자' "프롤레타리아 작가가 추리소설 잡지 '신청년'에 게제한 뜻밖의 호러소설. 생생하고 대담한 묘사력!" 4. 발파 현장에서 상처를 입은 조선인 아이 ‘만복’의 죽음을 통해 노동자들의 가혹한 삶과 심리를 들여다 본 '만복추상' "'조선인'을 직접 조명하며 일제강점기의 아픔을 들여다 본 하야마 요시키의 편견없는 시선." 5. 중일 전쟁 직후 극빈의 생활고에 시달리며 희망이 보이지 않는 삶을 자조하는 아버지의 고뇌를 그린 '빙우' "아이들을 위하는 만큼 아무 것도 해줄 수 없는 아버지의 허탈한 마음. 그 자신까지 잃을 것 같아 위태롭다."

저자소개

저자 : 하야마 요시키 지음 | 박소정 하야마 요시키(葉山 嘉樹,1894~1945) 1894년 일본 후쿠오카현에서 태어났다.1924년 첫 소설 「감옥에서의 반나절」을 《문예 전선》에 게재하였다. 이 단편소설은 별로 화제가 되지 않았지만, 1925년과 1926년 《문예 전선》 에 발표한 「매춘부」, 「시멘트 통 속의 편지」로 하야마 요시키는 일약 주목받는 작가로 떠오른다. 이후 발표한 장편 『 바다에 사는 사람들 』은 일본 프롤레타리아 문학의 기념비적인 걸작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주요 작품으로는 「감옥에서의 반나절」(1924), 「매춘부」(1925), 「시멘트 통 속의 편지」(1926), 『바다에 사는 사람들』(1926), 「노동자가 없는 배」(1929), 『이동하는 촌락』(1931∼1932), 『탁류』(1936), 『산골짜기에서 사는 사람들』(1938), 『떠도는 사람들』(1939) 등이 있다.

목차

단편을 맛보다 실질강건 차례 속표지 시멘트 통 속의 편지 노동자가 없는 배 시체를 먹는 남자 만복추상 빙우 작가 소개 옮긴이 소개 출판사 소개 판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