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경벌포의


경벌포의

윤백남 | 토지

출간일
2019-04-07
파일형태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손생원(孫生員)은 난생 처음 어려운 길을 걷는 것이었다.
서울을 떠난지 이미 열흘이 지났건만 아직도 강원도(江原道)땅을 벗어 나지 못하였다. 뜨거운 염천이라 한 낮에 걷는 거리란 불과 몇 십리에 지나지 못하는데다가 나날이 기진역진 하여 가는 것이 현저히 나타나는 것이었다.
더구나 길이 험하고 자갈 많은 강원도 산 길은 그에게 여간 고생이 되지 않는 것이었다.
노수가 아직도 남아 있는 동안에는 장돌림말을 만나면 사정을 간곡히 이야기하고 술값으로 얼마를 주기로 하고 얻어 탄 일도 있었다. 그러나 나중에 엽전 한푼 남아 있지 않게 된 후로는 그것도 할 수 없어서 오로지 과객질을 하여 가며 길을 걸었다.



저자소개

저자 : 윤백남 윤백남(尹白南)
1888∼1954 
극작가·소설가·영화감독.
1888년 충남 공주 출생. 본명 윤교중(尹敎重). 
경성학당 졸업. 와세다대학 정경과 수학
보성전문학교(普成專門學校) 강사.
매일신보 기자. 
1912년 조일재(趙一齋)와 신파극단 문수성(文秀星)을 창단, 배우로 연극활동.
1922년 민중극단(民衆劇團)을 조직.
「등대지기」·「기연(奇緣)」·「제야의 종소리」 등과 번안·번역극 등을 상연했다. 
1923년 한국 최초의 극영화인 「월하(月下)의 맹서」의 각본과 감독을 맡았다. 
개화기의 선구적인 인물로서 금융인으로 출발해 언론인·연극인·교육자·문인·영화인·만담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활동을 펼쳤다. 
특히 영화계에 선구적 공적을 남겼고 연극인으로서도 초창기에 극단을 주재하고 희곡을 쓰는 등 신파극을 정화하고자 노력했다

목차

경벌포의 판권 페이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