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시골쥐 서울 구경


시골쥐 서울 구경

방정환 | 토지

출간일
2018-12-05
파일형태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나무꾼 한 사람이 연못가에서 큰 나무를 베다가 번쩍 든 도끼를 놓쳐서 그 도끼가 연못물 속에 풍덩 들어가 버렸습니다. 한없이 깊은 연못 속에 들어갔으니까 다시 찾을 생각도 못하고 나무꾼은 그냥 연못가에 쓰러져서 탄식을 하고 있노라니까 어여쁜 물귀신이 나와서 무엇 때문에 탄식을 하느냐고 묻습니다. 그래 도끼 잃어버린 말을 하니까, “염려 말게, 내가 찾아다 줌세.” 하고, 물 속으로 들어가더니 한참 만에 번쩍번쩍하는 좋은 금도끼를 가지고 나와서, “네게 이것이냐?” 고, 물으므로 나무꾼은 정직하게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니까 다시 들어가더니 한참 만에 이번에는 좋은 은도끼를 들고 나와서 이것이냐고 물었으므로 또, “그것도 아니올시다.” 하였습니다. 그러니까 세 번째 또 들어가더니 한참 만에 이번에는 보통 쇠도끼를 가지고 나왔기 때문에 나무꾼은 그제야, “예예, 그것이 제 것이올시다.” 하였습니다. 그러니까 물귀신은 나무꾼의 마음이 정직한 것을 기특하게 여기고, 그 금도끼 은도끼까지 모두 내주었습니다. 마음 정직한 나무꾼이 은도끼 금도끼를 얻어서 수가 난 것을 보고 샘 잘 내는 친구 한 놈이 그 길로 자기 집 도끼를 들고 연못가로 뛰어가서 일부러 도끼를 연못물 속에 던져 넣었습니다. 이번에도 물귀신이 나와서 도끼를 잃어버렸단 말을 듣고 다시 들어가더니, 번쩍번쩍하는 좋은 금도끼를 들고 나와서, “네게 이것이냐?” 하였습니다. “예, 그것이 제 것이올시다.” 하고, 두 손을 내밀었습니다. 그러나 어여쁜 물귀신은 눈을 크게 뜨고, “예끼 못된 놈.” 하고 금도끼를 주지도 않고 그냥 물속으로 들어가 바렸습니다. 그래서 가지고 갔던 도끼만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 방정환 방정환 方定煥 (1899년 ~ 1931년) 아동 문학가다. 호는 소파(小波), 본관은 온양(溫陽). 필명은 잔물, 소파(小波), 소파생, SP, SP生, CWP, CW生, 목성(牧星), 북극성(北極星) 등이 있다. 1913년 서울미동초등학교를 졸업. 선린상업고등학교에 중퇴. 천도교 3대 교주인 의암 손병희의 셋째 딸인 손용화 여사와 중매 결혼하였다 한국 최초의 영화 잡지《녹성(綠星)》(1919년)의 편집에도 관여했다. 1920년 《개벽》 3호에 번역 동시 ‘어린이 노래: 불 켜는 이’를 발표하였는데 이 글에서 '어린이'라는 말을 처음 사용하였다. 1923년 최초로 본격적인 아동문학 연구 단체인 ‘색동회’를 조직하고 순수아동잡지 《어린이》를 창간했다. 아동문학 활동을 한 기간은 약 10년으로 〈형제별〉·〈가을밤〉·〈귀뚜라미〉 등 많은 작품을 발표했으나, 창작보다는 번안작품이 더 많다 1931년 7월 23일, 33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소파전집》·《방정환 아동문학 독본》·《동생을 찾으러》·《소파아동문학전집》 등이 발간되었다. ‘새싹회’에서는 그를 기념하여 1957년 소파상을 제정하였다.

목차

판권 표제지 시골쥐 서울 구경 이상한 샘물 나비의 꿈 4월 그믐날 밤 금도끼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