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사는 건 꿈이래


사는 건 꿈이래

<조선윤> 저 | 타임비

출간일
2015-08-21
파일형태
ePub
용량
887 K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뽀얀 안개에 젖은 초록빛 잔디, 코끝을 간지럽히는 꽃향기, 푸른 산과 바다. 해와 달과 별들이 빛나고 있네요. 찬란한 세상 모두가 우리의 것이에요. 아름다운 세상이 내 앞에 펼쳐져 있어도 느끼지 못하는 것은 불행한 일입니다. 예전엔 느끼지 못했어요. 이제는 가슴으로 들어오고 행복을 느낄 수 있어요. 팍팍한 세상을 살아가려면 정서가 메말라 가고 아픔과 상처로 사랑이 목말라 가는 세상이지만 가슴마다 고운 세상을 느낄 수 있다면 기쁨이 옵니다. 사색을 통하여 삶의 진리를 깨닫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하고, 생각으로 다듬어 모두가 행복해 졌으면 좋겠습니다. 한 영혼의 가슴속에 울림으로 남아있다면 시인의 길을 후회하지 않겠습니다. 누군가를 위해 기쁨을 줄 수 있는 시인이 되고 어느 가슴속에 남아있는 시인이 되고 싶습니다. 사랑으로 지켜주는 가족에게 이 책으로 보답하며 한권의 책으로 펼쳐지게 됨이 제 인생에 가장 큰 기쁨이 되겠습니다.

목차

시인의 말
황홀한 봄
봄의 향연
사는 건 꿈이래
커피를 마시며
梅花
쌍계사의 봄
보리밭
배꽃
아름다운 영월
상하이의 오월
봄 마중
목련화
라일락꽃 피던 날에
오월 예찬
장미
현충일
나리꽃
산성에 가면
첼로의 선율처럼
내게 오는 가을
고향의 애수
가을의 고독
바람이 전하는 말
하늘공원에서
내가 사랑하는 것들
울 엄니
몰랐습니다
당신께서는
그리울 땐
사부곡
그리운 당신
내 그리운 사랑아
그리움은 파도를 타고
아들아
가정을 위한 기도
결혼을 앞둔 너에게
내 사랑하는 子에게
한없는 사랑
自我를 찾아서
나만의 주인공이고 싶은 날.
행복한 투정
말 말 말
꽃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
새로운 꿈
새해 새 소망
돌아보니
진정한 삶은 평단에서
인연
세월의 향기
갈증
세월의 강
어디쯤일까
구월이 오는 소리
단풍
감사하게 하소서
젊은 날의 초상
삶의 조각배는
나 이제는
노을을 보며
노년에 대하여
눈물
나에게도 있는지
혼자 가는 길
나이가 들어가니
삶이란
인내의 강
내 사랑의 주인
기도
일상의 행복
절반 높이
허수아비
도시의 밤
황혼의 길
여인의 길
행복한 오늘
꽃이고 싶다
내 마음 가을빛
작은 바람
내 영혼의 등불
어머니의 꽃
여름날의 회상
꽃물을 들이며
홍수
아름다워라
바닷가의 추억
여름을 보내며..
늘 푸른 소나무처럼
대숲에서
낙엽 따라 가을이 저만치 가네
12월의 단상
용두암에서
산정 호수의 겨울
고향의 봄
진달래
프로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