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산정
  • 산정
    이효석 | Dreaming Dreamers
콘텐츠 상세보기
나를 잊지 말아요 1권


나를 잊지 말아요 1권

<유귀선> 저 | 웰메이드출판사

출간일
2014-02-17
파일형태
ePub
용량
6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웨딩플래너 수빈은 8년 전 헤어졌던 옛 연인 건우의 결혼식 진행을 맡게 된다.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버린 수빈을 찾아 헤매며 오랜 시간 괴로워했던 건우는 결혼을 앞두고 다시 만나게 된 수빈 때문에 혼란스러워 한다.
그토록 잊고 싶었지만.... 잊으려고 몸부림칠수록 더 깊게 빠져들던 기억의 늪... 그 늪에서 이제 겨우 한 발짝을 떼고 새 출발을 하려는 순간 그녀가 다시 나타난 것이다. 언젠가 한 번쯤 만날 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그것이 이런 식의 재회일 줄이야!
또 다시 건우를 피해 도망치려는 수빈과 그런 수빈에게 복수라도 하듯 자신의 곁에 두려는 건우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

- 본문 중에서 -
수빈은 뒷걸음질을 쳤다. 하지만 몇 걸음도 채 가지 못하고 바로 벽에 몸이 닿았다.
“건우 씨, 많이 취했어요. 할 얘기 있음 술 깨고 맨 정신으로 해요.”
수빈은 코너에 몰려 다급한 목소리로 건우를 설득하고 있었다. 하지만 건우는 그녀를 두 팔 안에 가둬버렸다.
“유학원은 왜 다녀 온 거야?” 건우의 목소리는 위협적이었다.
“말해!”
수빈은 건우가 모든 것을 다 알고 왔다는 것을 깨닫고 두려움에 떨었다.
“또 날 떠나려고 했던 거야?”
사랑을 잃어버리고 그 사랑을 찾아 미친 듯이 헤매었던 시간이 있었다. 이제 겨우 그 사랑을 다시 찾았는데 그녀는 또 떠나려는 것이다. 건우는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억누를 길이 없었다.
“그때는 네 맘대로 떠나버렸지만, 지금은 그렇게 안 될 거야.”
“건우 씨.... 이러지마!”
“날 거부해봐!”
건우가 입술을 겹쳐오자 뜨거운 기운이 온 몸으로 퍼져나가며 전기에 감전된 것처럼 온몸이 떨려왔다. 그녀의 몸은 어느새 저항을 멈추고 오래 전처럼 그를 향해 열리고 있었다. 그리고 그 열린 문으로 한 남자가 걸어 들어왔다. 그는 수빈이 쳐놓은 벽을 허물어뜨리고 그녀를 풋풋했던 스무 살로 다시 데려갔다.
“말해! 다시는 날 떠나지 않는다고.....”

목차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